팝업레이어 알림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1위 쌩글아빠 5연승
  • 2위 쌩글엄마 5연승
  • 3위 굵은매 4연승
  • 4위 암바시술소 3연승
  • 5위 드림빌더 3연승
  • 6위 두투 2연승
  • 7위 나혼자싼다 1연승
  • 8위 비투비 1연승
  자유/유머게시판

[취재후] 눈을 의심했다..명동 한복판 건물 현 소유주는 "조선총독부"ㅡ2019년이런 건물이 서울 중구에서만…

올드보이 0 62 0 0
20190817094320945jgna.jpg [취재후] 눈을 의심했다..명동 한복판 건물 현 소유주는

[취재후] 눈을 의심했다..명동 한복판 건물 현 소유주는 "조선총독부"


입력 2019.08.17. 09:43 

수정 2019.08.17. 09:43


https://news.v.daum.net/v/20190817094317755?f=m


"어머나! 정말요? 어떻게 그럴 수가 있죠?""지금도 서류가 그렇게 돼 있다고요?" … … 몇 번을 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현장에서 만난 이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사실 저도 그랬습니다. 취재를 시작할 때, '어! 이게 말이 돼?' 혼잣말이 절로 튀어나왔습니다.


「건축물 소유자 : 조선총독부 체신국」…2019년 실제 상황


서울 남산 밑자락은 일제 강점기 일본인의 밀집 거주지였습니다. 식민 통치의 최고 기관인 조선총독부의 청사도 1925년까지 남산 기슭에 있었습니다. 흔히 아는 광화문 앞 청사는 1926년 신축된 건물이고요. 자연스레 일본인 공무원의 관사와 상가가 남산 아래 모여들었습니다


명동의 한 건물은 소유자가 '조선총독부 체신국'입니다. 예전 문서가 그렇다는 게 아닙니다. 2019년 현재 유효나 정부의 공문서에 그렇게 남아 있습니다. 그뿐만 아닙니다. 일제 말기 일본 육군 79연대장을 지낸 '하야시다 카네키' 소장도 다른 건물의 소유자로 등재돼 있습니다.


눈을 서울 밖으로 돌리면, '동양척식주식회사' '조선신탁주식회사' 등 수탈의 첨병에 섰던 일제 회사들 명의도 아직 살아 있습니다. 당시 한국인 소작농들을 괴롭혔던 대지주의 소유권 기록도 삭제되지 않고 있습니다.


서류대로라면, 2019년 대한민국 국토 곳곳에 옛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 소유의 건물이 남아 있는 셈입니다. 이런 건물이 서울 중구에서만 1,100여 건 넘게 나왔습니다. 전국적으로는? 얼마나 될지 정확히는 아무도 모릅니다. 여태 전수조사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0
0
신고
0 Comments
번호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