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랭킹집계중입니다.
  • 1위 암바시술소 12연승
  • 2위 하루또하루 5연승
  • 3위 주어나경원 1연승
  • 4위 쌩글아빠 1연승
  • 5위 예하 0연승
  뉴스

이란에 겁먹은 베트남 매체, "박항서호, 무승부가 현실적 목표"

드루와 0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베트남 매체가 이란전의 현실적인 목표가 무승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12일 밤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나얀 스타디움서 이란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아랍에미리트 2019 조별리그 D조 2차전을 치른다.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황이다. A매치 18경기 무패행진을 달렸던 베트남은 아시안컵에서 중동의 강호 이라크를 만나 선전했다. 선제골을 넣었고, 동점골 허용 뒤 재차 리드를 잡는 등 경쟁력을 보였지만 막판 프리킥 실점으로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선전에도 불구하고 뼈아픈 역전패는 불타오르던 베트남의 분위기에 탄물을 끼얹었다. 선전했다는 반응이 예상됐지만 베트남 현지에서는 결과에 따른 비판이 따랐다. 베트남 '징'은 "베트남 BLV의 해설자 쯔엉 안 은고그는 박항서 감독의 경기 운영이 너무 소극적이었다고 평가했다"고 혹평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만나게 될 이란. 이란은 예멘을 5-0으로 대파하며 우승 후보 중 유일하게 위용을 과시했다. 이런 이란을 상대로 베트남 매체는 자신감을 잃은 모습이다. 베트남 매체 '소하'는 11일 "박항서 감독이 다음 상대 이란으로 인해 골치가 아프다. 이란은 매우 강한 팀이며 베트남이 승리할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을 것이다. 무승부가 가장 적당한 목표가 될 것으로 생각 된다"라고 전했다. 


 

기사제공 인터풋볼

, , , , , , , , , , , , , , , , ,

0 Comments
번호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