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뉴스

[스포츠타임 Talk] 손흥민 "말해준다고 들을까?"…"황희찬 "조언대로 노력"

드루와 0

▲ 황희찬(왼쪽) 손흥민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파주, 김도곤 기자]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손흥민(토트넘)의 걱정과 달리 형님의 조언을 잘 새겨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8일 파주 NFC에서 소집 훈련을 실시했다. 선수들은 간단히 몸을 푼 후 두 그룹으로 나눠 훈련을 실시했다.

경기 전 인터뷰는 황희찬이 나섰다. 황희찬은 최근 소속팀 잘츠부르크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공격포인트가 벌써 17개(7골 10도움)다.

특히 지난 3일 리버풀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엄청난 골을 터뜨렸다. 0-3으로 뒤지는 상황에서 해리 매과이어의 맨유 이적 전까지 역대 수비수 최고 이적료 1위인 버질 판 데이크는 완벽하게 제치고 골을 넣었다. 황희찬의 골을 시작으로 잘츠부르크는 3-3까지 따라갔으나 후반 24분 모하메드 살라에게 결승골을 내줘 아쉽게 패했다.

황희찬의 물오른 경기력을 보고 손흥민은 첫날 소집에서 "힘 조절하는 방법을 안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황희찬은) 파괴력이 있고 마무리 능력도 있다. 중앙에서 힘을 조금 아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마지막 순간에 힘을 내야 하는데 그게 부족했던 것 같다. 경험이 쌓이면서 발전한 것 같다. 챔피언스리그 경기 때부터 여유 있는 플레이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황희찬에게 건넨 조언을 언급하면서 "이야기를 많이 해주려 한다. 그런데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고 말해준다고 들을 선수인지도 모르겠다"며 웃었다.

결과적으로 황희찬은 손흥민의 조언을 잘 듣는다.

황희찬은 "(손)흥민이 형이 어렸을 때부터 같은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저도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조언대로 하려고 노력했다. 그 조언은 굉장히 오래전에도 하셨다. 형이 말했던 대로 이제 조금씩 되는 것 같다. 고마움을 느끼고 앞으로도 많이 배우고 싶다"고 했다.

형의 우려와 달리 동생은 형의 말을 놓치지 않고 잘 새겨들었고, 조언을 밑거름 삼아 좋은 경기를 보여주고 있었다.

스포티비뉴스=파주, 김도곤 기자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 , , , , , , , , , , , , , , , ,

0 Comments
번호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