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뉴스

프로야구 개막 4월 20일 이후로 연기…4월 7일부터 연습경기 허용 [오피셜]

드루와 0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도곡동) 이상철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KBO는 24일 오전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정운찬 KBO 총재, 류대환 KBO 사무총장, 10개 구단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28일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정규시즌(KBO리그) 개막은 4월 중으로 늦췄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는 데다 2020 도쿄 올림픽 개막 연기 가능성이 커지면서 KBO리그의 추가 연기를 결정할 여지도 있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서울 도곡동)=이상철 기자

 



여자 프로농구(20일), 남녀 프로배구(23일), 남자 프로농구(24일)가 차례로 리그 조기 종료를 결정하면서 KBO도 고민이 커졌다.

상황은 개막 연기를 결정했던 2주 전보다 나아지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000명을 넘었다. 24일 오전 0시 기준으로 903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총 120명이다.

KBO는 결국 4월 하순으로 재차 연기했다. KBO는 “KBO리그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4월 20일 이후로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구단 간 연습경기도 허용한다. KBO는 “4월 7일 이후 구단 간 교류경기를 펼쳐 수 개월간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의 갈증을 풀어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사회는 KBO 의무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의무위원회는 KBO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 선수들의 적절한 부상 치료 및 예방과 올해 첫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제공 MK스포츠

, , , , , , , , , , , , , , , , ,

0 Comments
번호 제목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