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뉴스

KBS 측 "'박지윤 남편' 최동석, 공영방송 아나운서로 걸맞게 행동해야…반성+주의 의사 밝혀" [전문]

드루와 0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 중인데도 가족 여행을 다녀와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했다.

KBS는 26일 오전 KBS 시청자 상담실 게시판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의 사과를 전했다.

KBS 측은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동석 아나운서의 여행 논란은 아내인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서 비롯됐다. 박지윤은 최근 "모두 다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 속 카페로"라며 여행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그런데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언급하며 여행 사진을 올리는 게 부적절하다고 얘기했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습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라고 반박 댓글을 달았다. 이어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말고"라고 재차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후 박지윤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현재 한국은 물론 전세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시점에 박지윤의 행동은 조심스럽지 못했고,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독려한 사람들을 '프로불편러'로 간주하며 "간섭하지 말라"고 쏘아붙인 태도가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불똥은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KBS 아나운서에게 튀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KBS 메인 뉴스인 '뉴스9'의 앵커이다. 이에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진 것.

현재 KBS 시청자 자유게시판은 최동석 아나운서에 대한 항의글로 도배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메인뉴스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는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느냐", "뉴스 앵커로서의 책임 의식이 없는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민원성 게시물을 올리며 분노하고 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2004년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박지윤 역시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2008년 프리 선언 후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박지윤 측은 26일 자신의 SNS에 "며칠 전 스토리에 올린 '간섭'에 관한 글은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으며 단순 악플러에게 남긴 메세지오니 오해없길 바란다"면서 "저 또 한 이 시기가 빨리 지나가기를 바라는 한 사람으로서 더 주의하며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S 입장 전문

알려드립니다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



남재륜 기자

, , , , , , , , , , , , , , , , ,

0 Comments
번호 제목
Category